Tuesday, April 19, 2005

늑대와 양 2

The Wolf and the Lamb

A LAMB, pursued by a Wolf, fled into the temple.

"The priest will catch you and sacrifice you," said the Wolf, "if you remain there."

"It is just as well to be sacrificed by the priest as to be eaten by you," said the Lamb.

"My friend," said the Wolf, "it pains me to see you considering so great a question from a purely selfish point of view. It is not just as well for me."


늑대에 쫓기던 양은 사원 안으로 도망을 갔다.

"거기 계속 있다가는 사제들이 널 잡아서 제물로 바칠껄" 늑대는 말했다.

"너한테 먹히나 제물로 희생되나 마찬가지야" 양은 대답했다.

"이보게나" 늑대가 주장했다. "순전히 이기심에서 그런 거룩한 생각을 하는 자넬 보니 가슴이 아프구먼. 내가 보기엔 마찬가지가 아닌데 말일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