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May 19, 2005

꼬마 사슴과 엄마

The Fawn and His Mother

A YOUNG FAWN once said to his Mother, "You are larger than a dog, and swifter, and more used to running, and you have your horns as a defense; why, then, O Mother! do the hounds frighten you so?" She smiled, and said: "I know full well, my son, that all you say is true. I have the advantages you mention, but when I hear even the bark of a single dog I feel ready to faint, and fly away as fast as I can."

No arguments will give courage to the coward.


어느날 꼬마 사슴이 엄마에게 물었습니다. "엄만 개보다 몸집도 커. 더 빨라. 뜀박질에도 더 잘해. 여차하면 뿔로 받아 버릴 수도 있어. 그런데 왜 엄마는 사냥개들을 그렇게 겁내는거야?"

엄마 사슴은 미소를 머금은 채 이렇게 답했습니다. "얘야, 엄마도 그걸 다 알고 있단다. 네가 말했듯이 그런 유리한 점이 있긴 해. 하지만, 개 한마리만 짖어도 픽 쓰러질 것만 같고 부리나케 저 멀리 가고 싶은 마음 뿐이니 어쩌겠니."

아무리 이치에 닿게 설득을 해도 소심한 이에게 용기를 줄 수는 없습니다.

Tuesday, May 17, 2005

농부와 뱀

The Farmer and the Snake

ONE WINTER a Farmer found a Snake stiff and frozen with cold. He had compassion on it, and taking it up, placed it in his bosom. The Snake was quickly revived by the warmth, and resuming its natural instincts, bit its benefactor, inflicting on him a mortal wound. "Oh," cried the Farmer with his last breath, "I am rightly served for pitying a scoundrel."

The greatest kindness will not bind the ungrateful.


어느 겨울 농부는 추위로 꽁꽁 언 뱀 한마리를 발견했습니다. 측은한 마음에 농부는 뱀을 집어서 품 안에 넣었습니다. 온기로 금방 생기를 되찾은 뱀은 타고난 본성으로 목숨을 구해준 이를 물어서 죽을 지경에 이르게 했습니다. "아" 농부는 숨을 거두기 직전에 탄식을 했습니다. "비열한 것에 동정을 베풀었으니 이 지경이 되고 마는구나."

하해와 같은 자비도 은혜를 모르는 자들에게는 무용지물입니다.

Monday, May 16, 2005

농부와 황새

The Farmer and the Stork

A FARMER placed nets on his newly-sown plowlands and caught a number of Cranes, which came to pick up his seed. With them he trapped a Stork that had fractured his leg in the net and was earnestly beseeching the Farmer to spare his life. "Pray save me, Master," he said, "and let me go free this once. My broken limb should excite your pity. Besides, I am no Crane, I am a Stork, a bird of excellent character; and see how I love and slave for my father and mother. Look too, at my feathers-- they are not the least like those of a Crane." The Farmer laughed aloud and said, "It may be all as you say, I only know this: I have taken you with these robbers, the Cranes, and you must die in their company."

Birds of a feather flock together.


농부가 새로 씨를 뿌린 경작지에 그물을 쳐놓았는데 씨를 쪼아 먹으려던 두루미들이 걸렸습니다. 두루미들 틈에 있던 황새 한마리가 그물에 치여 다리가 삐고는 살려 달라고 농부에게 간곡히 부탁하는 것이었습니다.

"농부님 제발 살려 주세요" 황새가 간청했습니다. "이번 한번만요. 다리도 부러졌으니 불쌍히 여겨 주세요. 게다가 저는 두루미가 아니라 황새이며, 평판도 좋답니다."

농부는 크게 웃더니 이렇게 말했습니다. "네 말이 맞을 지도 모르지만 난 이거 한가지 밖에 몰라. 이 도둑새 두루미들과 같이 있던 너를 잡았으니 너도 이 놈들과 같이 죽어야 한다는 거지."

깃털이 같은 새들은 함께 몰려 다니지요.

Sunday, May 15, 2005

석류나무, 사과나무 그리고 가시나무

The Pomegranate, Apple-Tree, and Bramble

THE POMEGRANATE and Apple-Tree disputed as to which was the most beautiful. When their strife was at its height, a Bramble from the neighboring hedge lifted up its voice, and said in a boastful tone: "Pray, my dear friends, in my presence at least cease from such vain disputings."


석류나무와 사과나무는 서로 자기가 제일 예쁘다고 입씨름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싸움이 절정에 올랐을 때, 이웃 덤불에 있던 가시나무가 언성을 높이며 으스댔습니다. "친애하는 벗들이여, 부탁이니 내가 있는데서만은 그런 부질없는 입씨름은 삼가해 주게나."

Saturday, May 14, 2005

토끼와 거북이

The Hare and the Tortoise

A HARE one day ridiculed the short feet and slow pace of the Tortoise, who replied, laughing: "Though you be swift as the wind, I will beat you in a race." The Hare, believing her assertion to be simply impossible, assented to the proposal; and they agreed that the Fox should choose the course and fix the goal. On the day appointed for the race the two started together. The Tortoise never for a moment stopped, but went on with a slow but steady pace straight to the end of the course. The Hare, lying down by the wayside, fell fast asleep. At last waking up, and moving as fast as he could, he saw the Tortoise had reached the goal, and was comfortably dozing after her fatigue.

Slow but steady wins the race.


토끼가 어느날 거북이더러 다리도 짧고 걸음도 느리다고 놀리자, 거북이는 웃으며 응수했습니다. "네가 비록 바람처럼 날랠지는 몰라도, 경주를 하면 나한테 상대가 안될걸." 거북이의 주장에 기가 막힌 토끼는 그 제안을 수락했습니다. 경주 코스와 결승점을 정하는 일은 여우에게 맡겼습니다. 경주날이 되자, 둘은 함께 출발했습니다. 거북이는 한시도 쉬지 않고 느리지만 꾸준히 결승점을 향해 전진했습니다. 토끼는 길가에 누워 있다가 깜빡 잠이 들고 말았습니다. 한참 후에 잠에서 깬 토끼는 있는 힘껏 달렸지만, 이미 결승점에 도착한 거북이는 지친 탓에 편안한 자세로 졸고 있었습니다.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노력하는 사람이 승리합니다.

Thursday, May 12, 2005

목동과 사라진 송아지

The Herdsman and the Lost Bull

A HERDSMAN tending his flock in a forest lost a Bull-calf from the fold. After a long and fruitless search, he made a vow that, if he could only discover the thief who had stolen the Calf, he would offer a lamb in sacrifice to Hermes, Pan, and the Guardian Deities of the forest. Not long afterwards, as he ascended a small hillock, he saw at its foot a Lion feeding on the Calf. Terrified at the sight, he lifted his eyes and his hands to heaven, and said: "Just now I vowed to offer a lamb to the Guardian Deities of the forest if I could only find out who had robbed me; but now that I have discovered the thief, I would willingly add a full-grown Bull to the Calf I have lost, if I may only secure my own escape from him in safety."


숲에서 소떼를 돌보던 목동이 송아지 한마리를 잃어 버렸습니다. 한참을 찾았지만 아무런 실마리를 잡지 못한 그는 소도둑의 정체를 알 수만 있다면, 전령의 신 헤르메스, 목동의 신 판, 그리고 숲의 수호신에게 양을 제물로 바치겠다고 맹세했습니다. 잠시 후, 작은 언덕에 올라 섰을 때 목동은 읽어 버린 그 송아지를 잡아 먹고 있는 사자를 보았습니다. 그 광경을 보고 새파랗게 질린 목동은 두 눈과 양 팔을 하늘로 향하며 말했습니다. "방금 전 저는 누가 훔쳤는지 알 수만 있다면 양 한마리를 바치겠다고 맹세했습니다. 그러나 이제 도둑이 누군지 알았으니, 제가 사자에게서 무사히 벗어날 수 있다면, 잃어버린 송아지 말고도 다 자란 소 한마리를 더 주어도 좋습니다."

Tuesday, May 10, 2005

새끼 두더지와 엄마

The Mole and His Mother

A MOLE, a creature blind from birth, once said to his Mother: "I am sure than I can see, Mother!" In the desire to prove to him his mistake, his Mother placed before him a few grains of frankincense, and asked, "What is it?' The young Mole said, "It is a pebble." His Mother exclaimed: "My son, I am afraid that you are not only blind, but that you have lost your sense of smell.


날 때부터 앞을 보지 못하는 동물인 두더지가 엄마 두더지에게 언젠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어머니! 정말 앞이 보여요."

아들의 실수를 깨닫게 해주고 싶은 마음에 엄마 두더지는 *유향 몇 알갱이를 새끼 앞에 놓고는 물었습니다. "이것이 무엇이냐?"

어린 두더지는 말했습니다. "이것은 조약돌입니다."

엄마 두더지는 외쳤습니다. "아들아, 넌 앞을 보기는 커녕, 냄새도 맡지 못하는구나."

* 유향(乳香) - 아라비아 반도 남부에서 소말리아에 서식하는 감람나무과에 속하는 나무에서 나오는 진으로 향이 있고 색깔은 유백색(乳)이며 껌처럼 씹을 수도 있어요. 성경의 동방박사가 가져 왔다는 세가지 선물은 유향, 몰약, 황금이었죠.

Monday, May 09, 2005

개와 그림자

The Dog and the Shadow

A DOG, crossing a bridge over a stream with a piece of flesh in his mouth, saw his own shadow in the water and took it for that of another Dog, with a piece of meat double his own in size. He immediately let go of his own, and fiercely attacked the other Dog to get his larger piece from him. He thus lost both: that which he grasped at in the water, because it was a shadow; and his own, because the stream swept it away.


고깃덩어리를 물고 시냇가 다리를 건너던 어떤 개는 물에 비친 자기 그림자를 보고는 갑절이나 큰 덩어리를 물고 있는 다른 개로 착각했습니다. 큰 고깃덩어리가 탐이 난 개는 물고 있던 고깃덩어리를 냅다 팽개치고, 그 다른 개를 사납게 공격했습니다. 개는 결국 둘 다 잃고 말았지요. 냇물에서 잡으려 했던 고깃덩어리는 자기 그림자였고, 버린 고깃덩어리는 물에 떠 내려 가버렸으니까요.

Sunday, May 08, 2005

나그네와 개

The Traveler and His Dog

A TRAVELER about to set out on a journey saw his Dog stand at the door stretching himself. He asked him sharply: "Why do you stand there gaping? Everything is ready but you, so come with me instantly." The Dog, wagging his tail, replied: "O, master! I am quite ready; it is you for whom I am waiting."

The loiterer often blames delay on his more active friend.


길 떠날 채비를 하던 나그네는 문 앞에 서서 기지개를 켜는 개를 보았습니다. 나그네는 개를 꾸짖었습니다. "거기 서서 하품이나 하고 뭐하는 게야? 너 빼곤 만사 준비가 다 됐으니, 냉큼 출발하자구나." 개는 꼬리를 치며 대꾸했습니다. "아, 주인 나으리! 준비가 되었구 말굽쇼. 나으리를 기다리고 있던 참이었지요."

늑장을 부리는 사람은 자기보다 성실한 친구 탓을 하는 경우가 많지요.

Saturday, May 07, 2005

개미와 베짱이

The Ants and the Grasshopper

THE ANTS were spending a fine winter's day drying grain collected in the summertime. A Grasshopper, perishing with famine, passed by and earnestly begged for a little food. The Ants inquired of him, "Why did you not treasure up food during the summer?' He replied, "I had not leisure enough. I passed the days in singing." They then said in derision: "If you were foolish enough to sing all the summer, you must dance supperless to bed in the winter."

여름철에 거두어 들인 곡식을 말리며 개미들은 겨울나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배고픔으로 비틀거리는 베짱이 한마리가 그 앞을 지나가다가 먹을 것 좀 달라며 통사정을 했습니다.

개미들이 물었습니다. " 왜 넌 여름에 음식을 모으지 않았니?"

베짱이는 대답했습니다. "그럴 여가가 있었어야지. 노래하다 보니 어느새 다 지나 가버렸어."

개미들은 빈정댔습니다. "여름 내내 어리석게 노래만 불렀으니, 겨울엔 밥도 안 먹고 춤이나 추다 자면 되겠네."

Friday, May 06, 2005

헤라클레스와 마부

Hercules and the Wagoner

A CARTER was driving a wagon along a country lane, when the wheels sank down deep into a rut. The rustic driver, stupefied and aghast, stood looking at the wagon, and did nothing but utter loud cries to Hercules to come and help him. Hercules, it is said, appeared and thus addressed him: "Put your shoulders to the wheels, my man. Goad on your bullocks, and never more pray to me for help, until you have done your best to help yourself, or depend upon it you will henceforth pray in vain."

Self-help is the best help.


어느 마부가 시골길을 따라 마차를 몰고 가던 중에 깊이 파인 홈에 바퀴가 빠지고 말았습니다. 순진한 마부는 너무 놀라 마차를 멍하니 쳐다 보다가 큰소리로 울며 헤라클레스에게 도와 달라고 소리쳤습니다. 외침 소리를 들은 헤라클라스가 나타나서 이렇게 지시했습니다.

"친구여, 어깨를 바퀴에 붙여 보게. 소 엉덩이를 후려 치게나. 그리고 스스로 해보려고 최선을 다한 후가 아니라면 내 이름은 부르지 말게나. 남의 도움에만 기대려거든, 자네가 아무리 빌어도 이젠 소용이 없을걸세."

스스로 노력하는 것만큼 으뜸 가는 도움은 없습니다.

Thursday, May 05, 2005

피리 부는 어부

The Fisherman Piping

A FISHERMAN skilled in music took his flute and his nets to the seashore. Standing on a projecting rock, he played several tunes in the hope that the fish, attracted by his melody, would of their own accord dance into his net, which he had placed below. At last, having long waited in vain, he laid aside his flute, and casting his net into the sea, made an excellent haul of fish. When he saw them leaping about in the net upon the rock he said: "O you most perverse creatures, when I piped you would not dance, but now that I have ceased you do so merrily."


음악에 소질이 있는 어떤 어부가 피리와 그물을 들고 바닷가로 나갔습니다. 어부는 뾰족 나온 바위를 딛고 서서 피리로 노래 몇 곡을 연주했습니다. 물고기들이 피리 소리에 이끌려 떼를 지어 춤을 추며 아까 물 밑에 쳐둔 그물로 뛰어 들기를 고대했던 것이지요. 물고기를 기다리다 지친 어부가 마침내 피리 불기를 멈추고 바다로 그물을 던졌더니, 많은 물고기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바위 위에 놓인 그물에서 퍼득거리는 물고기들을 보며 어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요런 삐뚤어진 것들 보게나. 피리 불 땐 꿈쩍도 안 하다가 안 부니까 좋아라 춤을 추다니."

Wednesday, May 04, 2005

이솝우화에 대하여 1

저는 어릴 때 이솝우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끝에 교훈적인 한마디가 붙어 있는 우화들이 특히 싫었습니다. 이 우화가 주는 모범답안은 이런 것입니다 하고 주입식 교육을 받는 기분이었습니다.

실제로 이솝우화는 후대에 기록되거나 번역(예를 들면 영역)될 때 역자가 옳다고 생각하거나 혹은 원하는 사상을 고취시키기 위해서 추가했다고 합니다. 우화 자체만 놓고 보았을 때, 해석은 어디까지나 읽는 사람의 몫입니다. 그러므로 이솝우화를 읽을 때 꼬리표처럼 붙어 있는 교훈은 참고사항에 불과한 것입니다. 이렇게 이솝우화를 다시 읽어 보면 곰곰히 생각해 볼 구석이 많다는 걸 새삼스럽게 알게 되었습니다.

이솝우화는 기원전 3세기와 기원후 3세기 사이에 바브리우스 Babrius가 수집해서 그리스어로 편찬했습니다. 그런데 오늘날과 같은 일반산문의 형태가 아니라 시문 형식(*choliambic)이었습니다. 이 모음집은 160개 우화가 들어 있었다고 전해 집니다. 그런데 1842년 아토스 산(Mount Athos)에서 발견된 바비리우스의 원고(manuscript)에는 123개의 우화만 들어 있었습니다. 알파벳 순으로 정리되어 있었는데 O에서 끊어지고 맙니다. 이 원고는 현재 대영박물관(British Museum)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혹시 해외여행에서 이곳에 들를 기회가 있다면 구경해 보세요.

이 블로그에서 원문으로 삼은 이솝우화는 영국의 조지 플라이어 타운센드 목사(1814-1900)가 그리스어 원본을 영어로 옮긴 것이며 이것은 구텐베르크 프로젝트로 공개가 되어 있습니다.

* 불규칙 혹은 불완전 약강격으로 불리는 choliambic은 영시의 운율을 말합니다. 이에 관해서는 이곳에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만 햄릿의 대사를 예로 들어 약강격(iambic)을 설명하는 부분만 찾아서 읽어 보세요.

Tuesday, May 03, 2005

늑대와 두루미

The Wolf and the Crane

A WOLF who had a bone stuck in his throat hired a Crane, for a large sum, to put her head into his mouth and draw out the bone. When the Crane had extracted the bone and demanded the promised payment, the Wolf, grinning and grinding his teeth, exclaimed: "Why, you have surely already had a sufficient recompense, in having been permitted to draw out your head in safety from the mouth and jaws of a wolf."

In serving the wicked, expect no reward, and be thankful if you escape injury for your pains.


뼈다귀가 목에 걸린 늑대는 두루미에게 입 안으로 고개를 들이 밀어 뼈를 빼주면 톡톡히 사례를 하기로 했습니다. 뼈를 뽑은 두루미가 사례를 요구하자, 늑대는 싱긋 웃다 이빨을 한번 갈더니 소리를 빽 질렀습니다.

"내 참, 자넨 이미 충분한 보상을 분명히 받은 거야. 자네 머리가 늑대의 입과 턱을 무사히 빠져 나올 수 있도록 내 신경 좀 썼다네."

사악한 이를 돕고 나서 보상을 기대하지 마세요. 수고의 댓가로 다치지 않으면 감지덕지랍니다.

Monday, May 02, 2005

사자의 왕국

The Kingdom of the Lion

THE BEASTS of the field and forest had a Lion as their king. He was neither wrathful, cruel, nor tyrannical, but just and gentle as a king could be. During his reign he made a royal proclamation for a general assembly of all the birds and beasts, and drew up conditions for a universal league, in which the Wolf and the Lamb, the Panther and the Kid, the Tiger and the Stag, the Dog and the Hare, should live together in perfect peace and amity. The Hare said, "Oh, how I have longed to see this day, in which the weak shall take their place with impunity by the side of the strong." And after the Hare said this, he ran for his life.


숲속에 사는 짐승들은 사자를 왕으로 추대했습니다. 그 사자는 으르릉 거리지도, 포악하지도, 억압하지도 않는 더할 나위 없이 공평하고 인자한 왕이었습니다. 사자는 왕의 이름으로 모든 짐승을 한자리에 불러 모으고는 모두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곳으로 만들기 위한 규칙을 정했습니다. 늑대와 양, 표범과 어린 염소, 호랑이와 사슴, 들개와 토끼는 다투지 않고 의 좋게 살아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토끼는 말했습니다. "아, 이 날이 오기를 얼마나 고대했던지요. 힘센 동물 곁에서 약한 동물이 잡아 먹힐 걱정 없이 지낼 수 있겠군요." 그리고 말을 마친 토끼는 죽을 힘을 다해 줄행랑을 쳤습니다.

Sunday, May 01, 2005

수탉과 보석

The Cock and the Jewel

A COCK, scratching for food for himself and his hens, found a precious stone and exclaimed: "If your owner had found thee, and not I, he would have taken thee up, and have set thee in thy first estate; but I have found thee for no purpose. I would rather have one barleycorn than all the jewels in the world."


암탉과 자신을 위한 먹이를 찾아 땅을 파헤치던 수탉은 귀한 돌을 발견하고는 이렇게 외쳤습니다.

"내가 아니라 그대의 주인이 발견하였더라면, 집어서 그대를 고귀하게 모시겠지만 나에게는 쓸모가 없도다. 세상의 모든 보석을 다 준다 해도 나는 한 톨의 보리알을 택하겠노라."